'2014/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24 Schubert, Der Fluß (Der Fluss), D.693 (2)









Christine Schaffer, soprano

Graham Johnson, piano


Wie rein Gesang sich windet

Durch wunderbarer Saitenspiele Rauschen,

Er selbst sich wiederfindet,

Wie auch die Weisen tauschen,

Daß neu entzückt die Hörer ewig lauschen,


So fließet mir gediegen

Die Silbermasse, schlangengleich gewunden,

Durch Büsche, die sich wiegen

Vom Zauber süß gebunden,

Weil sie im Spiegel neu sich selbst gefunden;


Wo Hügel sich so gerne

Und helle Wolken leise schwankend zeigen,

Wenn fern schon matte Sterne

Aus blauer Tiefe steigen,

Der Sonne trunkne Augen abwärts neigen.


So schimmern alle Wesen

Den Umriß nach im kindlichen Gemüte,

Das zur Schönheit erlesen

Durch milder Götter Güte

In dem Kristall bewahrt die flücht'ge Blüte.


Friedrich von Schlegel (1772-1829)


순수한 노래는 
현의 놀라운 속삭임을 휘감아 
그 자신을 다시 찾으니
수많은 멜로디가 바뀌지만
청중들은 다시 매혹되어
끝없이 노래를 듣고
계속 그렇게 흘러간다오

거울 속에서 자신을 새롭게 찾았으니
은빛 끈은 뱀처럼 휘어져
흔들리는 덤불 사이로
달콤하게 매혹시키네

언덕과 눈부신 구름들이
해맑게 드러나는 곳에서 
부드럽게 돌아가네
멀리서 희미하게 빛나는 별이 
이미 푸른 심연에서 떠오르고
태양의 취한 눈동자가 그 밑에 가라앉을 때

그리하여 모든 것은 천진난만한 
마음의 테두리에 빛나네
아름다움을 위해 기꺼이 
선택하신 신의 은혜로

한국어 번역 By 리히테르/CeciliaSJH
인용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하이페리온 슈베르트 가곡 전집 40장을 모두 다 듣는 동안, 귀에 확... 꽂혔던 곡 하나. 눈부신 햇살이 부셔지는 강물이 아기자기하게 우거진 수풀 사이로 지나가는 걸 보고 있다는 느낌. 예쁘다. 참 예쁘다.




Posted by 리히테르


티스토리 툴바